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by 사용자 ttiru 2019. 12. 8.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다리에 쥐나 났다거나 하는 일은 거의 모든 사람이 겪어 본 일일 것입니다. 특히 쥐가 잘 내리는 부위는 역시 종아리입니다. 그리고 중장년층 이상인 경우 더 쥐가 잘 내린다고 하는데요,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무엇일까요? 심한 운동을 하는 등의 원인을 알 것 같은 경우 말고 어떤 건강의 적신호가 되는 것인지도 함께 살펴볼까합니다. 



평소 걷거나 운동을 하거나 하는 등 우리는 다리 근육을 자신의 의지대로 움직입니다. 하지만 어떤 원인으로 자신의 의지와는 관계없이 다리 근육이 갑자기 경련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근육이 수축된채로 경직된 채로 원래대로 돌아오지 않고 아프기까지 한 이 증상이 바로 다리에 쥐가 내렸다고 표현하는 그 증상입니다. 그럼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뭘까요? 

연령대에 따라서 그 원인 및 이유가 약간씩 달라지기도 하는데 젊은 층에서는 아무래도 심한 운동을 한 후, 다리를 혹사한 후 다리에 쥐가 자주 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즉 근육피로가 원인의 하나인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중장년층 이상의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로는 가벼운 운동인데도 불구하고 쥐가 날 수 있고 또한 잠을 자다가 갑자기 다리에 쥐가 내리는 경우가 더 늘게 됩니다. 


처음에는 이렇게 다리에 경련이 생기는 것도 일과성으로 한번 쥐가 내리고 나면 잊어버릴때쯤 드물게 한번씩 나타납니다. 하지만 점점 더 횟수가 증가하면서 한밤중에 다리에 쥐가 내려 잠에서 깨어 다시 잠을 못 이루는 등의 경우도 많아집니다. 그리고 이런 일이 반복되면서 수면에 장애를 받게 되고 이것이 또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되기도 하는 등의 악순환을 겪게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중장년층의 경우는 한밤중에 다리에 쥐가 내린 것이 아침이 될때까지 풀리지 않아 종아리에 통증과 위화감이 남아있는 경우도 많습니다. 심한 경우는 다리 근육이 파열되기까지 한다고 합니다. 젊은 층에서는 일과성이거나 다리를 혹사한 경우가 대부분이겠지만 중장년 이상에서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다시 한번 확인하고 이런 증상으로 어떤 질병을 유추해 볼 수도 있는지, 그리고 어떤 예방방법이 있는지 또한 함께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중장년층 이상에게서의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그리고 왜 이 증상이 만성화되기 쉽고 중증화 되기 쉬워질까요? 그 이유로는 기본적으로는 나이를 먹으면서 함께 근육량이 감소되고 여기에 탈수증상과 동맥경화 등으로 인한 혈액순환의 불량 그리고 수족냉증과 질병으로 인한 신경장애, 복용하는 약의 부작용 등 여러가지 요인들이 겹쳐지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겹쳐지는 여러 요인과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합쳐지는데다가 때로는 다리에 쥐가 내리는 증상으로 어떤 질병이 발견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니만큼 다리에 쥐가 자주 난다면 주의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이런 증상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도 있습니다.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알기 위해서는 우선 메커니즘을 파악해봐야 합니다. 질병 등의 직접적인 원인이 없을 경우입니다. 우선 가장 유력한 이유로는 전해질 이상이 그 원인이 됩니다. 전해질이란 주로 칼슘과 마그네슘, 나트륨, 칼륨 등 혈액속에 있는 미네랄 이온을 의미합니다. 이들 미네랄은 근육과 신경 활동을 조절하고 있는데 어떤 원인으로 미네랄 균형이 무너지면 근육의 이상흥분 상태 즉 경련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근육 움직임에는 여러 미네랄이 관계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중 하나로 미네랄 중의 칼슘활동을 들 수 있습니다. 근육 수축은 세포내 칼슘이온 농도가 올라가면 발생합니다. 그리고 동시에 몸 속에는 칼슘이온농도를 조절하는 기능도 활동합니다. 노화와 피로, 영양부족 등으로 농도조절기능이 떨어지게 되면 근육이 늘어나고 수축되는 그 활동이 제대로 제어되지 못하면서 경련을 일으키기 쉬워집니다.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중 전해질, 미네랄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칼슘뿐만 아니라 우리들이 일상생활에서 필요로 하는 미네랄은 모두 아주 소량입니다. 그런만큼 사소한 일로도 미네랄균형이 무너지기 쉽습니다. 땀을 좀 많이 흘리러가 탈수증상도 그 사소한 일이 될 수 있습니다. 

특히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확인하면서 알아보는대로 중장년층 이상 또는 고령층에서는 땀이나 소변과 함께 미네랄이 배출되기 쉬워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미네랄 균형이 더 무너지기 쉬워집니다. 그리고 특히 수면중에 다리에 쥐가 더 많이 내리게 됩니다. 이런 이유는 뭘까요? 


수면중, 잠자는 동안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및 원인을 좀 더 알아보겠습니다. 자다가 종아리가 뻣뻣해지면서 그 통증으로 잠에서 깨어 다리를 주무른 경험은 많을 것입니다. 통증 자체는 몇 분 지나면서 저절로 나을 수 있지만 우선은 잠에서 깨면서 수면장애가 생길 수 있고, 뻣뻣한 통증과 위화감이 계속 남아있기도 합니다. 

위에서도 말했듯이 중장년층이 수면중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로는 근육량 감소 그리고 혈액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다리 근육은 늘어지고 줄어들고 하는 것으로 펌프처럼 혈액을 순환시키는 활동을 합니다. 하지만 정기적인 운동을 하지 않으면 근육량은 줄어들게 됩니다. 20대를 100으로 하면 30대, 40대 등이 되면서 10%씩 저하된다고 계산하면 됩니다. 


잠을 자다가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그것은 발등과 정강이가 일직선이 되는 상태가 오래 계속되면 감각기관의 활동이 둔해지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일시적인 당분의 과잉섭취도 대사를 위해 비타민이 소비되기 때문에 쥐가 잘 내리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즉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첫번째 탈수 증상을 먼저 좀 더 확인해 보겠습니다. 운동을 하거나 해서 많은 땀을 흘리면 탈수상태가 될 수 있습니다. 이럴 때 근육과 신경 활동을 조절해주는 혈액 속 칼슘, 마그네슘 등의 전해질, 즉 미네랄의 균형이 무너집니다. 수분이 부족하고 근육을 안정시켜 줄 전해질이 부족하면 근육은 충분하게 대사활동을 할 수 없게 됩니다. 그러게 되면 다리에 쥐가 자주 나게 될 위험성이 높아집니다.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두번째는 혈액순환불량입니다. 혈액은 가끔은 역류해서 울혈을 만들기도 합니다. 울혈이란 정맥내에 혈액이 정체되는 것을 말하는데 이렇게 되면 혈액속에 있는 미네랄에 이상이 생기고 종아리 근육에 이상한 수축이 발생됩니다. 

이 외에도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로는 과도한 노동과 운동으로 인한 몸의 피로, 몸의 수족냉증 등과 평소 사용하지 않는 근육을 사용하거나 갑자기 몸에 부하가 걸렸을 때 등입니다. 


그러면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중 어떤 질병과의 관계는 없을까요? 첫번째로는 이온균형이상을 들 수 있습니다. 이는 열사병, 일사병 등과 인공투석 등의 신장질환, 탈수, 설사, 구토 등이 있습니다. 그리고 혈관계질환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는 하지정맥류, 혈관염, 폐색성 동맥경화증 등이 포함됩니다.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이유 중 질병과의 관계 더 살펴본다면 갑상성기능저하증, 부갑상선기능저하증, 에디슨병 등의 내분비계 질환, 뇌경색, 추간판탈출증, 척추관협착증, 근위축성측색경화증 등의 신경계질환, 당뇨병, 간경변, 저영양상태 등의 대사이상, 관절염 등과 고혈압, 지질이상증, 천식, 항암제, 호르몬제 등의 영향이 그 원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