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패혈증 이란

by 사용자 ttiru 2019. 12. 9.

패혈증 이란 

병원균에는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연쇄구균, 대장균, 포도구균, 폐렴균 등을 대표적으로 많이들 들어봤을 것입니다. 건강한 사람이라도 이러한 세균들이 혈액 속에서 증식하는 경우는 있습니다. 하지만 몸의 저항력, 면역력이 떨어지게 되면 더 많이 걸리게 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패혈증 이란 원인균의 종류와는 관계 없이 어떤 감염소에서 혈액속으로 균이 침입해 고열과 빈백, 호흡수 증가 등의 전신증상이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그리고 전신성 염증반응증후군이라는 것은 이 패혈증이 전신에서 염증반응이 특징적으로 나타나게 되면서 이런 이름으로도 불리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상태에 빠지게 되면 생명이 위험해지기 때문에 긴급한 치료가 필요하게 됩니다. 좀 더 자세한 패혈증 이란 어떤 질환으로 어떤 특징적 증상을 나타내게 되는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어떤 감염증을 계기로해서 여러 장기 기능부전이 나타나는 상태를 말하는 패혈증 이란 중증이 되면 4명 중 한명이 목숨을 잃게 된다고 할 만큼 무서운 증상입니다. 감염증 질환을 계기로 심장, 폐, 신장 등 여러 장기의 기능부전이 나타나게 되는 패혈증 중에서도 중독 순환, 세포대사 이상이 나타나는 것을 패혈증성 쇼크라 부르기도 합니다. 


패혈증 이란 이전에는 감염증에 동반해 생기는 전신성 염증으로 장기에 해가 생기는 상태를 말했습니다. 하지만 2016년 패혈증 및 패혈증성 쇼크 국제 컨센서스정의가 발표되면서 약간 정의가 달라졌다고 합니다. 새로운 정의에서 말하는 패혈증 이란 전신성 염증반응에만 중점을 두었던 것이 없어졌습니다. 실제로 패혈증에 걸리면 전신성 염증반응만 나타나는 것은 아닙니다. 염증반응 후 항염증이 생겨납니다. 

따라서 패혈증 이란 염증에 의해서만 생기는 것이 아니라 감염에의 전체적 제어반응이 제대로 조절 되지 않아 생기는 증상이라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  치사율은 4명 중 한명 정도로 볼 수 있는 상당히 위험한 증상이기도 합니다. 



패혈증 이란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 원인은 무엇이 있을까요? 폐렴과 요로감염, 복막염 등 모든 감염증에 동반되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세균, 바이러스, 진균 등 모든 미생물이 원인이 됩니다. 그 중 가장 많은 것은 세균입니다. 

세균과 바이러스 등 어떤 이물질이 몸에 들어오면 면역세포가 활성화되어 이물질이 증가하지 않도록 합니다. 이런 방어반응은 열과 염증 반응 등의 형태로 나타납니다. 패혈증 이란 방어반응이 과도하게 나타나거나 억제되면서 발생하게 됩니다. 


패혈증 나타나기 쉬운 사람은 역시 면역력과 저항력이 약한 신생아와 고령자입니다. 특히 피부점막과 장기기능, 면역기능이 쇠약한 상태인 미숙아는 위험성이 높고 사망률도 높습니다. 고령자 또한 걸리기 쉽고 회복에도 시간이 오래 걸리게 됩니다. 

패혈증 이란 증상 소개합니다. 말을 잘 못하고 하고 있는 말이 이상하다, 심한 전신근육통, 소변이 안나온다, 심하게 숨이 차다, 죽는 게 아닐까 할 정도의 느낌, 손발이 차가워지고 창백해집니다. 이것이 패혈증 초기증상입니다. 즉 의식이 이상하고 축 늘어져 있는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그리고 이상한 말을 하게 되고 호흡이 빨라지면서 숨이 찬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패혈증 또 다른 증상은 혈압이 낮아지기 때문에 혈액의 순환이 나빠지고 손발이 차가워지기도 하며 안색이 창백해지는 환자도 있습니다. 그리고 하반신이 보라색으로 변하는 치아노제라는 증상도 나타나는데 이 또한 패혈증 사인으로 볼 수 있습니다. 

평소의 체온보다 온도가 떨어지는 것 또한 패혈증 증상의 중요한 사인입니다. 몸에서 열이 난다는 것은 몸이 염증반응을 일으켰다는 사인인데, 이런 발열만으로 패혈증 이란 것을 판단하기는 어렵습니다. 감기로도 열이 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한편 이렇게 열이 난 후 평소의 체온 보다 체온이 내려갔다는 것은 몸의 기능이 저하되어 있다는 사인이기도 합니다. 실제로 중증 감염증에 걸리면 열이 내려간다고 합니다. 따라서 감염증에 걸리고 체온이 떨어진 경우에는 패혈증 증상의 중요한 사인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또한 고령자들에게는 패혈증 증상이 의식장애로 많이 나타나게 됩니다. 갑자기 의식을 잃은 경우 뇌졸중을 의심하게 될 가능성이 높지만 감염증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감염증에 걸리고 전신상태가 악화된 결과 뇌의 기능장애 증상으로 의식장애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증상의 진행속도는 감염증의 중증도와 환자들의 면역기능에 따라 달라집니다. 몇십분으로 악화되기도 하고 몇시간단위로 악화되기도 하는데 대강 하루만에 급격한 변화가 나타나는 것이 바로 패혈증 이란 증상의 특징입니다. 



그러면 패혈증 이란 증상으로 진단하게 될 지표는 다음과 같습니다. 체온 38도 이상 또는 36도 이하, 심박수가 1분간에 90회 이상, 호흡수가 1분간에 20회 이상, 말초혈백혈구수가 12000이상 또는 4000이하 등입니다. 패혈증 이라 진단받으면 바로 치료를 시작해야 합니다 치료가 늦어지면 전신 균형이 무너지고 저혈압으로 인해 의식장애가 나타나는 쇼크상태가 됩니다. 

그 결과 여러 장기에 장애가 생기는 다발성장기부전이 되고 이렇게 되면 몇시간안에 사망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지게 됩니다. 패혈증 이란 증상으로 사망률이 높아지는 요인은 남성, 65세 이상 고령자, 당뇨병이나 심한 간질환자, 알콜섭취자, 암환자 등을 들 수 있습니다. 


그리고 패혈증 이란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 원인이 되는 감염증이란 폐의 급성감염인 폐렴, 요로감염 등이 많고 그 외에도 장관감염증, 혈류감염증 등도 있습니다. 남성은 폐렴 등의 호흡기계가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으며 여성은 요로감염증 등의 비뇨생식계가 원인인 경우가 많습니다. 

패혈증 예후는 패혈증성쇼크를 치료하지 않으면 대부분이 사망에 이르게 됩니다. 치료를 해도 사망 위험률은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하지만 사망 위험은 여러가지 요인으로 크게 좌우되게 되어 어느만큼 신속하게 치료를 받았는지, 관계가 있는 세균 종류, 환자의 기본적인 건강상태 등이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댓글0